Ah-Bin Shim | 심아빈
 
 
Ah-Bin Shim      심아빈 ahbinshim@gmail.com
CV Works Text News updated
2017.11.28
        © ABS
 
 
아티스트 스테이트먼트  |  2014
나의 작업은 인간 내면의 갈등을 상징적으로 표현하여 삶의 본질에 대한 의문을 풀어나가는 과정이다. 거꾸로 말하자면, 삶의 본질에 대한 의문은 내면의 갈등이 생기는 시점에서 증폭되기 때문에 나는 갈등의 요소들을 중요하게 다룬다. 그것은 욕망과 고독, 그리고 공허함과 같은 것들이다.
 
내적인 영역의 것을 밖으로 드러내기 위해 나는 다양한 재료들을 사용하여 아이디어를 입체적으로 사물화한다. 재료의 특성을 이용해 작품에 물리적 움직임을 주거나 평면과 입체를 넘나드는 구조를 만들어서 서로 다른 물질들이 서로 관계하도록 한다. 또는 하나의 이미지가 연속적으로 변화하는 모습을 나열하여 시간의 흐름과 순환의 과정을 담기도 한다. 이러한 표현에서 나오는, 혹은 상상할 수 있는 미묘한 움직임은 내가 이야기하는 삶의 핵심적인 조건이다. 그래서 나는 움직임과 시간성을 담는 비디오라는 매체를 중요하게 다룬다.
 
작품의 주를 이루는 다분히 내면적 현상에 대해 나는 단도직입적이고, 객관적이고, 명료하게 표현하려 한다. 갈등이란 인간이라면 누구나 경험할 수 밖에 없는 보편적 문제이기에 나는 그것을 덤덤히 그리고 때론 명랑하게 그리고 싶다. 그래서 복잡미묘한 내적 영역의 것을 최대한 단순하게 이미지화하여 그것의 근본적인 모습을 그린다. 단순화는 감상적인 부분을 제어하고 내가 다루려는 주제 자체에 곧장 이르러 직설적인 묘사를 가능케 한다. 그래서 종종 동그라미, 세모, 네모와 같은 가장 기본적인 형태를 이루는 도형들을 가지고 이야기를 만든다.
 
내 작품엔 유머가 있다. 이것은 삶이라는 주제가 가진 무게에 대한 일종의 반어법이며 그것으로부터의  유희는 내 작업의 원동력이 된다. 때론 자가적 위로와 허탈감이 뒤섞일 때도 있지만 유머는 위안과 공감을 불러오는 장치이다. 결국 내가 작품을 통해서 드러내고자 하는 인간 실존에 대한 물음은 실존과 상반되는 허구와 허무를 통해서 구체화된다.




Artist’s Statement  |  2014
 
My work is a process of working through questions about the nature of life by giving symbolic representation to the inner conflicts and dilemmas of humans. Essential questions about life are amplified in moments that give rise to internal conflict and dilemma, and because of this I value conflictual elements in my work. These may include, for instance, desire, solitude and a sense of futility.
 
In order to externalize what is internal, various media are employed to give full physical form to ideas. By exploring the medium's properties to animate and add movement to the work, or by creating structures that alternate between flat surfaces and three-dimensional figures, I am able to relate different materials to one another. Or I may present in succession the continuously shifting shapes of a single image in order to imbue the work with time’s flow and cyclical nature. The subtle movements that consequently arise from or that one could imagine based on these characteristics is a crucial condition of life, especially in the context of the fundamental questions I wish to address. Video, being a medium of movement and temporality, is thus significant to my work.
 
I try to express in a straightforward, objective and unequivocal way the internal phenomena that are at the core of my works. Internal conflict is universal, and my goal is to represent it in a placid and at times cheerful manner. Simplifying the imagery derived from our complex and ambivalent inner lives allows me to sketch out their most fundamental forms. Simplification can restrain sentimentality, allowing me to go straight to the heart of the subject and concentrate on frank and forthright representation. This is why my narratives frequently feature circles, triangles and squares, those most rudimentary of figures.
 
My work has humor. This is a conscious ironic stance towards the heavy seriousness of my subject, and the playfulness of it acts as a driving force in my work. At times self-consolation and despondency can get mixed in alongside the playful irony, yet humor remains a device that elicits solace and empathy. In the end, questions regarding human existence, the questions I try to reveal in my works, are materialized through two things that run counter to existence, namely fiction and futility.
 
. . . . . . . .

나는 한다.
아이러니하기도 하고
허무하기도 하고
재미있기도 하고
‘이게 뭐하는 짓인가’ 싶은 삶을
작업을 통해
아이러니하게
허무하게
재미있게
뭔가 하는 짓처럼 보이게 만든다.
 

I do:
The ironic doings,
the futile doings,
the fun doings,
the what am I doings of life—
I take these and make them
seemingly ironic,
futile
and fun;
make them—make life—
appear as something doing.

 
  Prev        1        2        3        4        5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