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h-Bin Shim | 심아빈
 
 
Ah-Bin Shim      심아빈 ahbinshim@gmail.com
CV Works Text News updated
2019.08.26
        © ABS
 
 
아티스트 스테이트먼트  |  2019

나는 작품을 통해 삶과 존재의 본질에 대한 생각을 펼쳐 놓는다. 한 사람의 극히 제한적이고 미시적인 관점으로 거시적인 이야기를 하는 것이 부끄럽기도 했다. 그러나 크고 작음에 대한 정의를 짓지 않는 철학적 관점에 따라 나는 조금 용기를 낼 수 있는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내가 만일 철학을 알지 못했다면 아마도 창작을 못했을 것이다.
 
삶과 존재의 본질에 대한 고민은 내적 갈등이 생길 때 증폭하기 때문에 나는 불안, 두려움, 공허함과 같은 갈등적 요소들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그 시초는 나 자신의 존재에 대한 인식과 의문에서 비롯되었고, 점차 탄생과 죽음 그리고 여러 현상들로 이어졌다. 
갈등을 표현해 주는 사물들로 거울, 시계, 구멍을 자주 이용하고 또 이와 연관된 골프와 낚시로부터의 이미지를 작품에서 보여준다. 그것들이 가진 속성 – 반사, 회전, 반복, 심연 – 에서 나는 어떤 신비와 두려움을 동시에 느낀다.

나는 평면과 입체를 넘나드는 구조를 만들어 서로 다른 물질들을 연결 짓거나, 하나의 이미지가 변화하는 과정을 마치 애니메이션 프레임처럼 연속적으로 배열한다. 그럼으로써 정지된 개체들을 전체로 보면 하나의 커다란 움직임 안에 있게 한다.

정지와 운동, 시작과 끝, 크고 작음과 같은 양가성과 이것이 순환하여 일원성으로 귀결되는 것에서 나는 큰 흥미를 느낀다. 헤르만 헤세의 소설 「유리알 유희」에서 ‘단일의 양극’이라는 문구를 발견했는데 나의 작업 개념을 압축적으로 설명해 준다고 느꼈다. 그래서 2013년에는 개인전 제목으로도 인용했다.
 
내 작품의 형식적 단순함은 대상을 바라보는 나의 태도라고 생각한다. 어떤 것의 본질을 보기 위한 거리 두기 같은. 거리를 두고 멀리서 대상을 바라보면 그것은 단순하게 보인다.
단순함에서 비롯된 가벼움이나 일종의 유머는 삶과 존재라는 대주제에 대한 반어이자 불안한 존재에 대한 위로이기도 하다.
 
 
Artist’s Statement  |  2019

Through my work I explore and express what I see as the essence of life and being. At times I shied away from making connections to bigger narratives on the basis of one individual’s small, limited perspective. But I take heart by reminding myself of the philosophical idea that says there is no definition as such of either smallness or bigness. In this sense, philosophy is fundamental to my creative practice.

Questions about the nature of life and being tend to arise in moments of inner conflict, which is why I find feelings of anxiety, fear, and futility vitally important. It was through my increased awareness and questioning of my own existence that I came to gradually ponder the nature of life, death, and other various phenomena. 
Mirrors, clocks, and holes – and by extension, golf and fishing – are my object and image materials of choice in depicting inner conflict. There is a certain enigma and a sense of the uncanny that arises from the reflective, revolving, repeating, voiding properties these seem to share.
 
I connect different materials together by alternating between flat planes and three-dimensional structures. I like to work with series of canvases as well, arranging them in a sequence or in relation to one another to show the process of transformation. In this way individual unmoving objects and the larger movement they make up are depicted in relation to the other.

I find the ambivalence of motion/stillness, beginning/end, big/small and the ways in which they ultimately connect particularly interesting. The phrase ‘opposite poles of a unity,’ which I came across in Hermann Hesse’s The Glass Bead Game, succinctly sums up the body of my work. It was also the title of my 2013 solo exhibition.

The formal simplicity of my work is my approach to the object. I think of it as a sort of distancing, a stepping-back in order to see the object in its clearest light. Simplicity projects a bright, carefree, and often humorous quality, acting as a counterweight to the questions posed in the work and as a balm to existential angst.

/  Translated by Emily Yaewon Lee
 
  Prev        1        2        3        4        5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