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h-Bin Shim | 심아빈
 
 
Ah-Bin Shim      심아빈 ahbinshim@gmail.com
CV Works Text News updated
2017.09.17
        © ABS
 
 
Exhibition catalogue Opposite Poles of a Unity
2014. 1.
21×14.9cm, 70 pages
₩ 5,000
 
Solo Exhibition
Opposite Poles of a Unity 
단일의 양극

2013. 12. 3. Tue - 12. 22. Sun
Opening 12. 3. Tue. 6pm
@ Space Willing N Dealing
www.willingndealing.com
 
심아빈 작가는 이번 전시 <단일의 양극>을 통해 일반적으로 단일한 존재로 인식되던 것들에 대한 양면
혹은 다양한 모습들을 보여주고 있다. 예를 들어 작가는 설치작업 ‘너와 나 / You & I’ 속 줄을 당기고 있는
한 인물의 모습 앞에 거울을 두어 마치 서로가 하나의 줄을 당기는 듯한 모습을 연출한다.
‘하나’로서 보여지던 존재가 비춰짐을 통해 마치 연결된 것과도 같은 혹은 함께 움직이는 보이지 않던 존재의
모습을 바라보게 되는 것이다. 대립의 구도 속에 비춰진 하나를 통해 작가는 존재 자체에 대한 성찰을 이야기 하고자 한다.

본 전시의 제목 <단일의 양극>은 헤르만 헤세의 소설 ‘유리알 유희’에서 인용한 단어로서 독문학자 파울 뵈크만의
아래 인용문을 통해 전시 전체의 내용을 관통하는 개념을 가늠해 볼 수 있다.

“인간에 대한 위협이란 이를테면 정치, 사회적 제도에 기인하는, 따라서 생활환경을 보다 잘 통제하기만 하면 인간을
좌절에서 해방시켜줄 수 있는 그런 성질의 것이 아니다. 요컨대 인간에 대한 위협은 밖으로부터 다가오는 위협이 아니라,
오히려 통일된 감정과 자기 자신에 대한 의식을 지닌 존재인 인간 자신의 문제에서 비롯된다.” 
독문학자 파울뵈크만 <헤르만 헤세의 작품세계> 中

 
Commision
by Kolon Sport
: Kolon Sport 40th Anniversary Project - Evergreen Holic - Logo Play

2013. 9.
www.kolonsport.com/event/evergreenHolic/event _main.jsp

 
 
Interview
2011. 5.
 
 
  Prev        1        2        3        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