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h-Bin Shim | 심아빈
 
 
Ah-Bin Shim      심아빈 ahbinshim@gmail.com
CV Works Text News updated
2021.05.08
        © ABS
 
 
/ / / / / /

전시장에는 사람 키를 훌쩍 넘는 세 개의 기둥인 원기둥, 삼각기둥, 사각기둥이 놓여있다.
이 공간에 들어선 관람자는 이들에 의해 도형의 세계로 인도된다. 각 기둥에는 관람자의
움직임을 유도해 작품을 감상하게 하는 일종의 장치인 사다리와 거울 그리고 구멍이 마련되어 있다.
원기둥은 내려다보고, 삼각기둥은 들여다보고, 사각기둥은 올려다보면서 관람자는 도형들과 조우하게 된다.
(설계자: 황준하,  제작자: 김종문)

There are three pillars in the gallery: a circular one, a triangular one, and a square one,
all taller than the average height of an adult. On approaching the installation space,
the viewer is led into a world of geometric shapes. Each pillar has a feature that encourages
viewers to move around in dynamic engagement with the work, from a ladder to mirrors and openings.
Looking down the circular pillar, peering inside the triangular pillar, and gazing up the square pillar,
the viewer encounters in each case the figure of a circle, a triangle, or a square.
(Planner: Joonha Hwang,  Manufacturer: Jongmoon Kim)
 
동그라미  |  Circle
2016, steel, acrylic panel, fish hook, ladder 
190×90×90cm, ladder: 108×60×88cm 
 
/ / / / / /

<동그라미>는 관람자를 우리와 반대편에 있는 형상과 마주하게 함으로써 우리가 발 딛고 있는 곳을
재인식시킨다. 동그라미 속 형상은 낚시하는 사람으로, 그가 드리운 낚싯대의 바늘은 관람자를 향해
솟아있고 관람자는 이것을 마치 물고기의 시선에서처럼 보게 된다. 동그라미는 세상을, 낚시는
세상을 살아가는 행위이다. 그곳으로부터 던져진 낚싯바늘은 그 모양처럼 물음을 낳는다.

Within the circular pillar there is an image of a fisherman as seen from below, much like a
reflection in water. Caught off guard, the viewer becomes aware of her feet, and the ground on
which she stands. The fishhook juts out toward the viewer from the end of the fishing line,
as though she were a fish gazing up through water. Here the circle embodies the world,
and fishing the life we live within that world. The fishhook floats up from this circle in the
shape of a question mark, inviting contemplation.
 
세모  |  Triangle
2016, steel, mirror, artificial lawn, LED lights 
195×90×70cm 
 
/ / / / / /

<세모>는 두 면이 만나는 모서리 지점에 뚫은 구멍과 내부에 설치한 거울을 통해 관람자를 자신의
모습과 마주하게 한다. <세모>가 가진 두 개의 구멍은 ‘탄생’과 ‘탄생 이후의 사건(죽음)’을 의미한다. 
내부에 있는 구멍은 골프를 연상시키는데, 골프와 인간 탄생 사이의 유사성을 말한다. 휘둘러진
골프채는 마치 어떤 커다란 존재(신)이고 우리는 던져진 공이라고 생각한다. 목표(구멍)를 향해
나아가야 하고, 종국에는 알 수 없는 세계(또 다른 구멍=죽음)로 다시 향한다.

Looking through the opening in the triangular pillar to where two of the planes meet at an
angle, the viewer discovers her own image reflected back: a mirror hangs inside, directly
opposite the viewer’s gaze. There is a further opening in the shape of a hole inside the pillar.
Together, these two openings signify Birth and Whatever Follows Next —
the inner hole being an allusion to the game of golf.
Golf is played by digging holes in the green of Mother Nature and then hitting an egg-like ball
into these holes from a distance to gradually progress forward. By linking the human body
to the green, I discovered the parallels between golf and birth.
 
 
  Prev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