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h-Bin Shim | 심아빈
 
 
Ah-Bin Shim      심아빈 ahbinshim@gmail.com
CV Works Text News updated
2019.08.13
        © ABS
 
 
원을 그리고 싶었다. 그냥 원을 그리는 것이 아니라 마치 풍경화처럼 어딘가에 실존하는
즉물적인 원을 그리고 싶었다. 한참을 생각한 끝에 나는 실제 원들로 이루어진 풍경을 찾을 수 있었다.
그것은 나의 시야를 벗어나야만 볼 수 있는 풍경으로 다름 아닌 우주 공간이다. 
총 8점의 서로 다른 크기의 캔버스는 태양계의 8개 행성(수성·금성·지구·화성·목성·토성·천왕성·해왕성)을
각각 담고 있다. 거대하고 단순한 원 안에서 인간은 부대끼며 아웅다웅 살아간다. 거대한 단순함이 지닌 아이러니 같다. 
이 거시적인 관점에서 그린 그림에서 아주 미시적인 자기 자신의 위치를 볼 수 있다.

I wanted to draw circles. Not purely as form, but as an organic and integral component of life.
I wanted to explore a natural landscape of circles.  After much thought I did hit upon such a landscape.
This landscape, which lies outside my visual range, is space-scape.
Eight canvases of varying sizes representing eight planets in our Solar System:
Mercury, Venus, Earth, Mars, Jupiter, Saturn, Uranus, Neptune.
Humans live in a massive yet simple circle amid the hubbub and harmony. An irony of complex simplicity.
From this macro vantage point, we are able to observe our own microscopic positions.
 

 
단체전 <다시, 주변인> 설치 전경  |  금천예술공장  |  서울  |  2017. 6. 28 ~ 7. 23
Installation view of group exhibition Back to Marginality  |  Seoul Art Space Geumcheon  |  Seoul
 
거리 속력 시간  |  Distance Speed Time
2016, acrylic on canvas
80.3×53.3cm each / frame : 83×56×5cm each (total 3 pieces)
 
 
미래  |  The Future
2016-2017, canvas, mirror, fishing wire
canvas: 40.8×32×5cm, mirror: 39×30cm
 
 
  Prev        1        2        3        4        5        6        7        8        9        10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