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h-Bin Shim | 심아빈
 
 
Ah-Bin Shim      심아빈 ahbinshim@gmail.com
CV Works Text News updated
2021.11.26
        © ABS
 
 
우주에서 블랙홀은 강한 중력으로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천체이다.
지구상에서의 블랙홀은 이 세상 모든 사물을 흡수하여 그 안에 담는 거울이라고 생각했다.
거울을 녹색 물감으로 도색하여 무엇도 반사하지 않게 했고 결국 아무것도 담을 수 없고
볼 수 없다는 언어적 표현으로의 블랙홀을 만들었다.
파릇한 생명의 색인 녹색은 블랙(검정)과 대치되고 홀(구멍)은 거울의 평면과 대치되어
아이러니한 지구상의 블랙홀이 되었다.

A black hole is a celestial object that engulfs everything in its vicinity through
sheer force of its gravitational field.
I found a parallel to this in the all-absorbing mirror, Earth’s version of a black hole.
By painting over the glass surface of the mirror I ensured nothing would be reflected,
while its flatness and vivid green color counterpose the abyss and darkness of these
mysterious bodies, offering an ironic twist.
 
2개의 공 1개의 구멍  |  2 Balls 1 Hole
2018, wooden board, mirror, golf ball
46.5×18×40.3cm
 
깊이에의 강요  |  Depth Wish
2017, acrylic on canvas
45.4×45.4×10cm
 
 
되기  |  Becoming
2017, acrylic on canvas
85×85cm, 75×75cm, 65×65cm, 55×55cm, 45×45cm,
35×35cm, 25×25cm, 15×15cm, 5×5cm (total 9 pieces)
9개의 캔버스에는 동일한 크기의 파란색 원이 그려져 있다. 
캔버스 틀의 크기가 점차 줄어듦에 따라 맨 마지막 캔버스에서는 원이 네모가 된다. 
과정을 거쳐가며 무엇이 된다는 것, 그래서 변화한다는 것을 표현했다.

Nine canvases depicting nine blue circles. The circles are identical in size.
Each canvas is smaller than the one before, so that by the final canvas
the circle has become a square.
This is a study on the process of becoming and the change that becoming entails.
 

 
 
  Prev        1        2        3        4        5        6        7        8        9        10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