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h-Bin Shim | 심아빈
 
 
Ah-Bin Shim      심아빈 ahbinshim@gmail.com
CV Works Text News updated
2017.09.17
        © ABS
 
 
세모  |  Triangle
2016, steel, mirror, artificial lawn, LED lights 
195×90×70cm 
 
/ / / / / /

삼각기둥은 두 면이 만나는 꼭지점 위치에서 관람자가 자신의 모습을 거울을 통해 발견할 수 있게 한다.
삼각기둥이 가진 두 개의 구멍은 ‘탄생’과 ‘그 다음’의 사건을 시사하는데, 내부에 있는 구멍은 특별히 골프를 연상시킨다.
골프는 대자연(Mother Nature)을 바탕으로 땅에 구멍들을 내고 달걀 같은 공을 멀리서 쳐서 구멍 안에 넣으며 전진하는 운동이다.
나는 땅을 인간의 신체와 연결 지으면서 골프와 인간 탄생 과정 사이의 유사점을 찾게 되었다.

Looking through the opening in the triangular pillar to where two of the planes meet at an angle,
the viewer discovers her own image reflected back: a mirror hangs inside, directly opposite the viewer’s gaze.
There is a further opening in the shape of a hole inside the pillar. Together, these two openings signify
Birth and Whatever Follows Next—the inner hole being an allusion to the game of golf.
Golf is played by digging holes in the green of Mother Nature and then hitting an egg-like ball into these holes
from a distance to gradually progress forward. By linking the human body to the green, I discovered
the parallels between golf and birth.
 
네모  |  Square
2016, steel, mirror 
200×55×55cm, mirror: 85×85cm
 
/ / / / / /

사각기둥은 위와 아래, 앞과 뒤, 시작과 끝과 같은 우리가 인지하는 시공간의 양극과 동시에
그 단일성을 나타낸다. 2m 높이의 사각기둥을 올려다보면 천정에 매달린 거울의 반사를 통해 그 기둥의
꼭대기에 무엇이 있는지를 볼 수가 있게 된다. 하지만 작품에서 실제 보이는 건 기둥의 바닥면 이미지다.
높은 산에 올라가 바라보게 되는 건 단지 더 가까워진 하늘만이 아니다. 우리는 산 아래 펼쳐진,
우리가 애써 달아났던 곳을 드넓게 보게 된다.

The square pillar represents the binaries of space and time—up/down, front/back, beginning/end—
as well as their oneness. The viewer, glancing at the ceiling above the 2-meter pillar, discovers
the suspended mirror. What is reflected on the mirror surface is apparently the top plane of the pillar,
but in truth turns out to be an image of its interior bottom surface.
When we go up a mountain, our gaze is directed not only toward the increasingly closer skies
above our heads; we also turn our eyes toward the panoramic view at the foot of the mountain, which
offers us a wide-angle perspective of what we have willingly left behind.
 

동그라미 세모 네모  |  Circle Triangle Square
2016, pencil on paper
30.7×22.7×3cm each (total 3 pieces)
 
 
  Prev        1        2        3        4        5        6        7        8        9        10       |  Next